경기도 영상아카데미, ‘뉴미디어 주역’ 15인 배출하다

경기북부청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제6기 경기도 영상아카데미’가 지난 28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수료식을 갖고 15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며 관심을 모은다.

김효은 경기도 평화대변인은 이날 수료식에서 “최근 평화시대를 맞아 경기북부가 지닌 잠재력이 빛을 발하는 시기인 만큼, 영상아카데미에 참여한 청년이 경기북부 가치를 알릴 민간 크리에이터로 맹활약 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기도 영상아카데미는 경기도가 보유한 영상제작 인력과 장비를 활용해 영상·미디어 분야 취업희망자에게 미디어 관련 직업체험과 취업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알려진다.

6기 영상아카데미는 올해 1월3일 개강해 총 8주 간에 걸쳐 ‘연출 및 기획’ 5명, ‘영상촬영’ 5명, ‘영상편집’ 5명 등 총 15명을 대상으로 3개 과정을 운영한 바 있다.

15명의 수료생은 그간 전문가의 세심한 지도를 바탕으로 이론적 토대를 다지고, 영상스튜디오 내 각종 영상기자재와 편집공간을 활용해 자신의 역량을 키워보는 기회가 됐다.

특히 이번 6기는 역량 강화 차원에서 교육시간을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교육생 모두를 대상으로 영상 포트폴리오 제작·실습 기회와 멘토링을 제공하는 ‘영상제작 실습’ 프로그램도 신설했다.

또 방송사와 협업해 녹화현장 견학과 방송 실무자 멘토 교육을 실시해 미디어 분야 진로를 탐색해 보는 기회도 주어졌다.

그 결과, 이날 수료식에서 한탄강 주상절리, 연천 백의2리 마을 살리기 사업현장, 평화누리길 등 경기북부 일원의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영상물 4편이 빛을 보게 됐다.

이들 작품은 교육생이 직접 경기북부 주요 도정현장을 발로 뛰며 촬영·제작한 영상으로 이번 수료행사에서 공개돼 참석자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한편, 경기도는 앞으로도 6기 수료생에게 취업을 위한 영상 포트폴리오를 제작할 수 있도록 도가 보유한 장비와 편집실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배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