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연극 ‘시련’ 투자 통해 문화공연사업 지속해 눈길

하나카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6일 하나카드는 오늘부터 동국대학교 이해랑 예술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연극 ‘시련’에 대한 투자를 시작으로, 문화공연 투자사업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하나카드가 이번에 투자하는 공연인 연극 시련은 퓰리처상, 토니상, 뉴욕비평가상을 수상했다. ‘세일즈맨의 죽음’으로 유명한 미국의 극작가 아서밀러의 또 하나의 수작으로, 제작자인 배우 김수로가 직접 출연하고 김재범, 이석준, 박정복 등 대학로의 실력파 배우들이 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카드의 문화공연 투자사업이 관심을 받는 이유는, 리스크가 큰 대학로의 중·소규모 공연투자분야에 진출해 뮤지컬 ‘스모크’’인터뷰’‘랭보’, 연극 ‘ART’ 등을 꾸준히 무대에 올렸기 때문이다.
가맹점수수료 인하 등으로 카드업권의 경영환경이 어려워 투자가 위축되는 분위기에도 문화공연 투자사업을 이어가는 일환이다.

특히 하나카드의 방식은 공연업계에서도 신선하고 바람직한 모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제작사와 공연장, 예매처의 삼각관계를 기반으로 움직이는 기존의 가치 체인을 간섭하지 않고 순수한 투자 목적과 마케팅 효과를 기반으로 한 사업인 이유다.

제작사로서는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할 수 있고, 하나카드의 자사 손님을 대상으로 적극적 마케팅을 할 수 있다.

하나카드는 지난해 기준 카드사 중 가장 많은 약 67억원의 공연투자 관련 신기술금융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금액은 대학로의 뮤지컬과 연극뿐 아니라, 각종 콘서트 등 대형 공연 분야에 대한 투자분을 합산한 금액으로 전해진다.

하나카드 고객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하나카드 컬처’ 싸이트를 통해 ‘시련’ 예매시 특가 할인과 카드 사용실적에 따라 최대 20%의 하나머니 적립 혜택을 받게 된다.

한편 하나카드는 지난해 10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8만여 관객이 찾은 ‘포에버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스’에도 투자사로 참여하는 등 대학로 무대뿐 아니라 대형콘서트, 테마공연에도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