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중 절반 가량이 분양가 9억 원 ↑

직방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이 발표한 서울 아파트 분양가 분석자료에 따르면 올해 분양가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중이 48.8%를 차지했다. 2015년 12.9%, 2016년 9.1%, 2017년 10.8%에 불과했으나 2018년 29.2%로 늘더니 올해 크게 증가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분양가 9억 원 초과 아파트의 90%가 강남3구에 있었지만, 올해는 26.4%로 줄었다. 대신 강북 비중이 73.6%로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올해 강남3구 민간 분양아파트 중 분양가 9억 원 초과 비중은 76.4%로 지난해(92.2%)보다 줄었다.

반면 강북권의 전체 물량 중 분양가 9억 원이 넘는 비중은 45.4%로 크게 증가했다. 용산·성동구의 대형 고가 아파트 분양이 이뤄진 2017년을 제외하고 지난해까지 분양가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중은 10% 미만에 머물렀으나 올해 40%대로 급격히 늘었다.

분양가 구간별로 살펴보면 분양가 6억 원 초과∼8억 원 이하 아파트의 비중은 지난해 33.4%에서 올해 4.4%로 급감했다. 분양가 8억 원 초과∼11억 원 이하는 지난해 22.3%에서 올해 44.9%로 2배가량 급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