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G&F, ‘타미진스’ 아시아에서 최초로 서울 단독 매장 오픈

현대G&F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미국의 유명 캐주얼 브랜드로 알려진 ‘타미힐피거’의 청바지 라인 ‘타미진스’가 서울 강남에 아시아 최초 단독 매장을 오픈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25일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현대G&F는 오는 28일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매장면적 67.4㎡ 규모의 ‘타미진스 서울’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전했다.

‘타미진스’가 단독 매장을 여는 건 국내는 물론 아시아에서 이번이 처음으로, 그동안 50여 개 타미힐피거 오프라인 매장과 일부 온라인몰에서만 판매돼 왔다. 특히 현대G&F는 ‘타미진스 서울’ 스토어에서 지난해 10월 출시한 ‘타미힐피거 아웃도어 익스페디션(Outdoors Expedition)’을 비롯해 타미힐피거 고유의 삼색 플래그 로고와 영문명 빅로고를 부각시킨 ’90’s 캡슐 컬렉션’ 등을 단독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여기에 전 세계 매장 중 서울에서만 선보이는 ‘서울 리미티드 컬렉션’과 국내 유명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도 올 상반기 중 선보일 계획을 세웠다.

현대G&F 관계자는 “한국 타미진스 매출이 아시아 국가 중 상위권을 꾸준히 지켜오고 있는데다, 최근 1990년대 복고 스타일이 트렌드의 중심으로 떠오르면서 진(Jeans)제품 매출도 크게 늘고 있는 추세”라며 “현재 가로수길에 타미힐피거 플래그십 스토어가 있지만, ‘타미진스’ 만의 차별된 정체성을 보여주기 위해 아시아 최초이자 국내 첫 단독 매장을 열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