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그룹 ‘레드벨벳’, 첫 북미 투어 성료로 ‘글로벌 대세’ 입증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인기 아이돌 ‘레드벨벳’이 첫 북아메리카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며 글로벌 대세 그룹임을 입증했다.

레드벨벳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레드벨벳은 21일(현지시간) 밴쿠버 PNE 포럼에서 북아메리카 투어 ‘레드벨벳 2nd 콘서트 – 레드메어(REDMARE)’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투어는 이달 7~8일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댈러스, 마이애미, 시카고, 뉴어크, 토론토, 밴쿠버 등 미국과 캐나다 7개 도시에서 총 8회에 열렸다. 모든 공연이 매진됐다.

레드벨벳 멤버들은 “미국, 캐나다의 수많은 팬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즐겁고 행복했다. 공연을 하며 여러분께 너무나 큰 힘을 얻었다. 레드벨벳의 뜻 깊은 순간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 드리고, 올해에도 저희가 많은 활동을 할 예정이니 응원 부탁 드린다”고 입을 모았다.

방탄소년단(BTS)의 성공적인 미국시장 연착륙을 통해 한동안 뜸했던 K팝 열기가 이번 레드벨벳 북미 투어 성료로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