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봄을 맞아 매장 개편 단행

롯데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롯데백화점이 곧 다가올 봄의 기운을 맞아 매장 개편을 단행해 눈길을 끈다.

24일 롯데백화점은 S/S(봄·여름) 시즌을 맞아 매장 내 애슬레저, 명품, 컨템포러리 상품군을 강화한다고 전했다. 이번 MD 개편에는 주 52시간제, ‘나심비(내가 만족하면 산다)’, 그루밍족 등 다양한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요가, 피트니스, 헬스 등 다양한 운동이 취미 생활로 자리잡으며 운동복과 일상복을 구분하지 않는 패션인 애슬레저 상품군이 주목받으며 관련 브랜드가 확대된다. 글로벌 피트니스 브랜드 ‘룰루레몬(lululemon)’이 백화점으로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는 4월 19일 롯데백화점 본점 3층에 문을 연다. 오는 4월 26일에는 부산 동래점 5층에 영업면적 약 211㎡(64평) 규모의 ‘피트니스 스퀘어’가 입점할 예정이다.

지금 가장 떠오르는 패션 상품군을 통칭하는 컨템포러리 상품군도 확대된다. ‘띠어리’, ‘산드로’, ‘이자벨마랑’ 등의 브랜드로 대표되는 컨템포러리 상품군의 지난해 롯데백화점 신장률은 10.7%로, 올해도 컨템포러리 브랜드 수를 전년 대비 1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시스템 옴므’, ‘띠어리 맨’, ‘클럽모나코’ 등 기존 브랜드뿐만 아니라 ‘바버(Barbour)’, ‘지스타로우(G-star RAW)’, ‘닐 바렛(Neil Barrett)’등의 신규 브랜드가 상반기 내 롯데백화점에 입점된다.

유형주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명품, 컨템포러리 등 고가 상품군뿐만 아니라 과거에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던 애슬레져룩, 키덜트 상품군 등 개인의 취미와 취향이 반영된 상품군들도 최근 좋은 실적을 내고 있다”며 “SS MD 개편에는 최신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는 상품군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의 이번 봄개편 매장 단행에는 그루밍족 트렌드로 남성 상품군이 좋은 실적을 나타내며 남성 명품과 키덜트 상품군도 강화된다. 지난 1일 본점 5층에 문을 연 ‘구찌 맨즈’는 오는 28일부터 추가 공사를 거쳐 4월 말 영업면적 290㎡(88평) 규모로 그랜드 오픈한다. 다음달 29일에는 부산본점 에비뉴엘 지하 1층에 영업면적 280㎡(85평) 규모의 ‘루이비통(Louis Vuitton) 맨즈’가 지방 최초로 문을 연다. 다음달 23에는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 지하 1층에 영업면적 314㎡(95평) 규모의 건담 베이스 매장을 오픈허눈 것으로 알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