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문예회관, ‘돌체 앙상블’ 공연 개최 주목

경남문화예술회관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이 오는 27일 오전 11시 대공연장 로비에서 2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리버사이드모닝콘서트 ‘돌체 앙상블’ 공연 진행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이번 공연은 돌체 앙상블과 소프라노 소은경, 테너 김재민, 바리톤 최득규, 베이스 이덕기가 함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돌체 앙상블은 2010년 전문 연주자들로 창단되었으며,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과 소외계층을 위해 찾아가는 음악회로 재능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클래식과 동요, 민요 그리고 영화 OST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통해, 듣는 이에게 보다 쉽고 흥미로운 음악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에는 △피아노 5중주 ‘송어’(작곡 슈베르트) △명태(작사 양명문, 작곡 변훈 ) △아침의 노래(작곡 루제로 레온카발로) △꽃구름 속에(작사 박두진, 작곡 이흥렬) △울게 하소서(작곡 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 △고향의 노래(작사 김재호, 작곡 이수인) △금단의 노래(작사·작곡 스타니슬라오 가스탈돈) △내 마음의 강물(작사·작곡 이수인) △무정한 마음(작사 리카르도 코르디페로, 작곡 살바토레 카르딜로) △그리운 금강산(작사 한상억, 작곡 최영섭)을 선보인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매월 문화가 있는 날에는 우수한 지역문화예술단체의 공연을 선보일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을 기획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경남도민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문화가 있는 날 리버사이드모닝콘서트 ‘돌체 앙상블’은 사전예약에 의한 무료관람으로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경남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및 전화 문의가 가능하다.

환상적인 ‘돌체 앙상블’의 선율에 맞춰 곧 다가올 봄의 정취를 미리 경험해보는 것도 문화 예술을 즐기는 하나의 방법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