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사과 전국 142개 홈플러스 매장에서 판매된다

충주시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충주시가 전국 홈플러스 142개 매장을 대상으로 ‘충주사과 판매 농산물상생마케팅’에 돌입해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농산물 상생마케팅은 기업의 사회공헌과 광고를 연계해 농산물 가격안정과 소비촉진을 목표로 하는 행사이다. 충주시는 이날 행사로 농업인은 직접 키운 농산물을 제값에 팔고, 소비자는 싼값에 농산물을 구입하는 상생의 장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충주시는 16일 홈플러스(부천 상동점)에서 후원식을 갖고 홍보용 사과를 나눠주며 본격적인 판촉행사를 가졌다.

이날 후원식은 충주시 안석영 부시장, 신한은행 김기호 기관그룹본부장 , 신한은행 김성은 시·도 금고영업부장, 박철선 충주원예농협조합장, ㈜홈플러스 전무 및 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농산물 상생마케팅은 충주시 예산 2500만원과 신한은행 1500만원 등 총 4000만원의 후원금으로 마련됐다.

홈플러스 전국 매장에서 충주사과 4만 봉지(약 3억1200만원)가 한정판매되며, 시중가보다 2000원 할인된 7800원(1봉지/1.8kg)에 선보여 소비자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충주시 이창희 농정과장은 “상생마케팅 행사에 후원을 해주신 신한은행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농산물 판로확대와 지역농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