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부 부동산 시장 활성화? 마곡지구 토지분양 마무리 단계

더 스카이벨리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서울 서부지구의 부동산 시장 경제 활성화가 현실화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마곡지구의 기업 토지분양이 마무리되면서 일대 지역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진다.

서울시에 따르면 마곡지구는 지난 2011년 10월 첫 산업시설 용지 분양을 시작한 이래 총 면적 54만3706㎡ 중 99.5%인 54만724㎡가 공급을 마쳤다. 올해 공고 예정인 2982㎡ 면적의 1개 필지를 끝으로 토지매각을 통한 산업시설 용지 분양은 모두 마무리 될 것으로 알려졌다.
LG, 코오롱, 롯데 등 65개의 기업은 마곡지구에 이미 입주를 마쳤거나 착공에 나섰다. 모든 기업의 입주가 마무리되면 마곡지구는 향후 150여개 기업과 약 16만여명의 근로자를 받아들일 예정이다.
서울 서부권 일대 수익형 부동산의 가치도 상승하고 있다. 수많은 기업의 입주가 계속 이어지면서 이들 기업과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업무시설과 상가, 오피스텔 등도 높은 관심을 받는 것이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마곡지구가 향후 서울을 대표할 중심업무지구가 될 것이란 기대를 받으면서, 서울 서부권 지역의 부동산 상품 인기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라며, “특히 이 일대는 강남으로 직접 연결되는 9호선이 뚫려 있어 역세권을 중심으로 투자수요가 집중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 마곡지구 C12-8, 12-16블록에 위치한 ‘퀸즈파크13’ 상가는 이미 분양 중이다. 마곡 중앙로 사거리 코너 상가로, 주거지역과 업무지역의 중심에 위치한다. 5호선 마곡역과 도보 1분 거리인 것으로 알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