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8년째 ‘마티네콘서트’ 공연 후원으로 주목

일동제약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1일 일동제약은 지난 8년 동안 후원 중인 ‘마티네콘서트’가 내달 26일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올해 처음으로 시작된다고 전했다.

이 콘서트는 악단 연주와 지휘, 해설이 어우러지는 클래식 공연으로, 일동제약은 지난 2012년부터 용인문화재단과 파트너십을 통해 후원하고 있다.용인문화재단 측에 따르면 마티네콘서트는 매회 평균 750명 이상의 관객이 공연을 관람하고 있으며, 연간권 구매 회원도 400명을 넘어서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프로그램으로 유명하다.

이번 시즌엔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백건우(3월26일)가 첫 무대를 열 예정으로 올해 피아니스트 김정원(4월24일), 무용가 김용걸(7월31일), 첼리스트 송영훈(9월25일), 뮤지컬배우 김소현과 손준호 부부(12월18일) 등 국내외 저명 예술인들이 협연자로 나서 무대를 꾸미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동제약은 마티네콘서트 외에도 디자인 재능 협업, 인디밴드 후원, 각종 전시회 후원 등 다양한 메세나(Mecenat :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활동) 활동을 추진하는 중이다.

일동제약의 ‘마티네콘서트’ 공연 후원은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라는 측면에서 문화 혜택을 지원하는 좋은 사례로 기억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