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3000억 원 규모 지속가능채권 발행 실시

IBK기업은행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21일 IBK기업은행은 3000억원 규모의 지속가능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전했다.

지속가능채권이란 사회 취약계층과 일자리 창출 지원,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환경 개선사업 등에 사용될 자금을 조달하는 특수목적으로, 이번 발행 채권은 만기 3년, 발행금리는 연 1.93%의 고정금리를 뜻한다.
기업은행은 이 채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중소기업 지원, 창업기업 지원에 사용할 방침이다. 기업은행은 국제자본시장협회(ICMA)가 제정한 ‘지속가능채권 가이드라인’에 맞는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외부 검증기관으로부터 이에 대한 검증보고서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7월 국내 최초로 외화 소셜본드(Social Bond)를 발행하는 등 지속가능 금융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사회적 금융 실현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IBK 캐피탈은 21일 신임대표이사에 기성태 전 기업은행 부행장을 내정하면서 금융권을 비롯한 업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