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기업가치 극대화 위한 노력 경주

(주)한진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15일 한진그룹 물류자회사인 주식회사 한진이 매출을 2023년까지 3조원으로 확대하고, 영업이익 1200억원(영업이익률 4%) 달성하겠다고 전했다. 한진의 지난해 잠정 매출액은 1조9508억원, 영업이익은 408억원(영업이익률 2.1%)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진은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터미널 생산량 확충 및 자동화 투자 확대 △대형화 및 통합을 통한 국내 톱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위상 강화 △글로벌 SCM(공급망관리) 역량 확보 △IT(정보기술)시스템 업그레이드 및 택배 취급점 네트워크 확대 등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진 관계자는 “투자 재원은 재무 건전성 개선을 위해 차입은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대체부지 확보 가능한 부동산 매각, 유동화 가능한 주식 매각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은 경영 실적 개선과 함께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이사회 독립성 강화에도 나선다. 한진은 사외이사를 현재 2인에서 4인으로 늘려 7인 이사회 체제로 운영한다. 경영 투명성도 강화한다. 감사위원회를 설치하고 회계조직과 별개로 내부회계관리 운영·감독 전담조직도 설치할 방침이다.

한진의 이날 발표는 주주행동주의 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의 경영개선과 지배구조 개선 요구에 따른 것이다. KCGI는 한진에 대해 보유하고 있는 유휴부지 및 포스코, 하나금융 등 시장성 있는 지분 매각, 택배부문 자동화 설비투자를 통한 경쟁력 제고를 요구한 바 있다.

한진의 이번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한 노력 경주가 향후 기업 전반에 어떤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