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빨간구두와 일곱난쟁이’ 유럽 마켓 공개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한국 애니메이션 ‘빨간구두와 일곱난쟁이’가 유럽 최대 규모의 영화 시장인 ‘유럽 필름 마켓(EFM)’에서 최초로 전편을 공개하고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고 있다.

빨간구두와 일곱난쟁이는 CG애니메이션/VFX 기업인 로커스에서 제작한 작품으로 제69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와 함께 열리고 있는 유럽 필름 마켓에서 9일 바이어 대상의 프리미어 시사회를 개최했다.

해외 세일즈사인 화인컷은 이 영화를 해외 바이어들에게 첫 소개했던 2014년부터 지금까지 매 마켓마다 바이어들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여왔다며 이번에 최종 버전을 볼 수 있다는 소식에 이미 구매한 바이어들 뿐 아니라 미 판매 국가 바이어들의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의 시나리오와 연출은 장편애니메이션 <원더풀데이즈, 2003>의 CG감독과 단편애니메이션 <에그콜라, 2006>의 기획연출을 담당했고 20년 넘게 CG애니메이션/VFX 기업의 아티스트 및 경영자로 활동중인 홍성호 감독이 맡았다.

디즈니에서 20년 이상 근무하며 <모아나, 2016>, <겨울 왕국, 2013>, <라푼젤, 2010> 등에 참여했던 김상진 감독이 애니메이션 디렉터와 캐릭터 디자인 수퍼바이저를,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2017>의 음악감독이었던 제프 자넬리가 음악을 담당했다.

주요 배역에는 헐리우드 스타인 클로이 모레츠(킥에스2, 렛미인, 휴고)와 샘 클라플린(어드리프트, 미비포유, 헝거게임)이 캐스팅돼 열연을 펼쳤다.

이번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가한 이스라엘 배급사 FILMHOUSE의 알란 그린블렛(CEO)은 “정말 근사하고 멋진 영화이다. 영상과 스토리를 보며 관객들은 좋아할 것이고, 외모가 아니라 어떤 사람인지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우리나라에 이 영화를 배급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커스 배급마케팅팀 임현지 팀장은 “오랫동안 글로벌 프로젝트로 공들여 제작한 작품이다. 현재 남미와 중동, 북유럽 등 123개국에 판매가 확정됐고 북미, 영국,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 협상이 진행중이다. 이번 프리미어 시사회를 통해 높은 제작 완성도를 확인한 바이어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도 해외 개봉 국가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빨간구두와 일곱난쟁이는 마법구두를 신고 동화 속 공주처럼 외모가 변한 백설과 저주를 받아 녹색 난쟁이로 변해버린 일곱 꽃미남 왕자들이 진정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유쾌하고 로맨틱한 애니메이션으로 2019년 개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