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성남시, 중소기업 지원 위해 500억 지원 예고

성남시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경기도 성남시는 올해 500억원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투입해 신생·영세 기업체의 융자를 지원할 계획을 밝혀 주목받고 있다.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도움을 주려고 융자 규모를 지난해보다 200억원 늘렸다. 기업이 융자받을 수 있는 최대 금액도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늘렸다. 성남시는 또, 융자금 이자 지원 기간은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대폭 늘려 기업체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성남시는 업체가 내야 하는 융자금 대출 이자 가운데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대신 내줄 전망이다.
 
여성이 CEO인 기업(여성 기업)은 0.1%를 추가 지원해 대출액의 최고 2.1%의 이자를 성남시가 부담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성남시에 공장 등록 가동 중이면서 연간 매출액이 20억원 미만인 중소기업과 사업자 등록한 지 1년~10년 된 기업에 해당한다.
 
중소기업 육성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성남시와 협약 체결한 농협, 기업은행 등 9개 은행에서 융자받을 수 있다. 
 
한편,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성남시 홈페이지(분야별 정보→기업→중소기업지원)를 참조해 신청서 등 각종 서류를 갖추고 성남시와 협약 체결한 은행에 내면 된다.
성남시의 이번 중소기업 지원책을 통해 얼마나 많은 지역 기업이 운영의 활로를 모색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