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스’, 인사동 쌈지길 신규 매장 오픈으로 주목

백패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8일 온라인 핸드메이드 마켓 ‘아이디어스’를 운영하고 있는 백패커가 울 인사동 쌈지길에 핸드메이드 전문 매장를 새롭게 오픈 했다고 전했다.

‘아이디어스’는 지난 해 1월부터 인사동 쌈지길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해 왔다. 쌈지길에 등록된 약 120개 매장에서 매월 매출 1위를 기록해 왔으며 더 다양한 작가의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하고 원활한 유입을 위해 매장의 이전 확장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이번에 새롭게 오픈한 독립매장은 총 330㎡(100평) 규모로 서로 다른 테마의 네 개 층으로 구성돼 있다. 악세서리, 도자기, 수제먹거리 등이 주력으로 수제청, 전통차, 커피, 디저트 등을 판매하는 카페도 함께 운영된다. 여기에 매장을 찾은 고객들을 위한 포토존도 설치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매장과 카페에서 판매되는 상품은 모두 ‘아이디어스’에 입점 돼 있는 것들로, 주기적으로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을 구성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옥상 루프탑에서는 수시로 플리마켓 및 수공예 체험행사 등이 열린다.

백패커는 2017년 이지스자산운용과 MOU 체결을 통해 서울시 수공예 거리 조성 프로젝트에 함께 하고 있다.

백패커 김동환 대표는 “지난 해 시범적으로 시작했던 오프라인 매장이 기대이상으로 큰 호응을 얻어 이번에 3배 이상의 규모로 확대 이전하게 됐다”면서, “‘아이디어스’에 대한 큰 관심 감사드리며 한국의 K크래프트를 전세계에 알리는 선구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디어스’는 지난해에만 약 580억원에 달하는 거래액을 기록했으며 현재 온라인 월간 방문자수가 170만명에 이르는 등 국내 최대 핸드메이드 마켓으로 잘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