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란치스코 교황 성하에 아라비아 반도서 역사적 첫 미사 실시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반티칸의 수장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가 이례적으로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가톨릭 신도 18만명이 참여한 가운데 첫 미사가 집전돼 전세계에 생중계됐다.

이번 미사는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경기장에서 개최됐으며 아라비아 반도에서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규모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UAE는 물론 해외 전역에서 수많은 신도들이 미사에 참여했다.

특히 이날 신자들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의료원, 경찰, 경호원 등 모두 1500명이 미사에 투입됐다. 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모여든 신도들의 출입을 안전하게 관리할 안전요원 100여명도 배치되기도 했다. 신도들은 대부분 UAE 정부와 남부아라비아대목구가 함께 마련한 2000대의 버스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경기장에 특별히 마련된 단상에 올라 “자예드의 땅에 사는 자예드의 후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자신을 열광적으로 환영해 준 UAE 지도부와 국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역사적인 이번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를 통해 종교간의 화합과 가능해소가 어느정도 나타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