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세대 벤처기업인 만나 간담회 진행

청와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세대 벤처기업인들과 만나 간담회를 통해 향후 기업문제에 대한 전사적인 의견을 나눴다.

7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1세대 벤처기업인 등 7명을 초청해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 “우리 정부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약속하면서 성장의 주된 동력을 혁신성장에서 찾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그렇게 하려면 여러 가지 혁신과 함께 혁신창업이 활발해져야 되고, 창업된 기업들이 중견기업, 유니콘 기업, 또 대기업으로 이렇게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의 생태계가 활발해질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간담회를 통해 기업인 중 한 인사는 “”많은 청년들은 취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저희는 사람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며 “기존에 해오던 구인광고를 하고 있지만, 정부 차원에서 구직자와 기업을 이어주는 취업방송이 있으면 좋겠다”며 구인난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대부분 1세대 벤처기업인들은 이처럼 구인난에 대한 어려움을 지적하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하는 등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은 물론 청와대 비서관, 장관 등이 기업가들의 요청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배석했다”며 소관 부처에서 구체적인 답변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담회는 약 80분간 진행됐으며, 정부 측에서는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주현 중소벤처비서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해 논의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