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진흥원, 400여개 학교 비즈쿨 지정으로 눈길

창업진흥원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창업진흥원이 올해 400여개 학교를 비즈쿨로 지정해 창업, 경제교육, 문제해결 체험활동, 창업동아리, 전문가 특강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비즈쿨 학교로 지정되면 기업가정신 교재, 창업동아리 운영을 위한 재료비와 체험활동비, 전문가 강사비 등을 지원받는다. 학교당 400만원부터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청소년 비즈쿨 지원사업’은 청소년들이 스스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창의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기업가정신, 모의 창업 등을 가르쳐 도전정신, 문제해결능력 등을 향상시키는 사업으로 지난 2002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다. 금년도 예산은 76억원으로 책정됐다.

특히 올해부터는 이론교육에서 벗어나 체험․실습(Learning by making) 위주로 전면 개편한다.교실수업에서 벗어나 100만명(연인원)의 청소년들이 메이커스페이스, 찾아가는 체험교실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다가온 로봇, 드론, 아두이노 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창업진흥원의 이번 비즈쿨 지정을 통해 얼마나 많은 인재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지 업계는 물론 대중의 눈길까지 사로잡는 중이다.

한편,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전국 초․중․고교(학교밖지원센터)에서는 2월 26일(화) 18시까지 K-스타트업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지난 1월 25일부터 접수 중인 점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