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서구,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확대 운영 결정

인천시 서구 청소년수련관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인천광역시 서구는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에 대한 확대 운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구 청소년수련관 방과 후 아카데미는 지난 2006년에 개소했다. 40명 정원의 5, 6학년 청소년을 대상으로 현재까지 총 240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맞벌이·저소득층·한 부모·장애·취약계층 가정의 나 홀로 청소년에게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방과후 아카데미의 주 내용은 한정된 정규교육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는 인성 및 창의성 계발을 위한 전문 체험활동, 학습 지원활동, 자기계발 활동, 생활지원과 특별지원과정으로 참여부터 귀가 시까지 철저하게 종합적인 방과 후 서비스 등이다.

서구 관계자는 “가족이 모여 살던 시대에는 가족 모두가 양육과 교육에 나섰지만, 사회변화로 아동과 청소년이 홀로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고 있다”며, “그 시간을 건전하고 바르게 보낼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에서는 환경과 4차 산업혁명과의 연계를 통한 특성화 방향을 계획 중이며, 로봇의 활용과 이해를 통한 ‘코딩전문체험활동’을 늘리고, 창의력을 향상하는 ‘학습자 중심 활동’의 자기계발 활동도 확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