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유휴시설 청년 창업공간으로 탈바꿈하며 주목

충북농협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6일 농협중앙회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청주시 강내농협 (구)하나로마트에서 청촌공간 1호점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한 청촌공간 1호점에는 농협에서 주최한 창업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수상한 농산업분야 유망 청년농업인 6명이 입점했으며 앞으로 이들은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가공한 제품들을 전시, 판매할 예정이다.

또 판매뿐 아니라 요리교실, 장류 만들기, 두부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및 교육프로그램도 제공할 계획이며 농식품부와 농협은 청년창업인들의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컨설팅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재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더 많은 청년들이 농업, 노촌의 미래를 고민하고 도전할 수 있도록 양곡창고, 폐정미소 등 유휴시설을 리모델링해 창업공간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청촌공간이 도전하는 청년, 귀농, 귀촌인들의 보금자리가 될 수 있도록 힘 껏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품부와 농협은 농촌의 인구감소와 고령화문제 해결 등을 위해 청년인구 유입정책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농촌유휴시설을 활용한 창업지원사업을 기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