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진흥공단, 청년창업사관학교 922억 규모로 운영

중소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창업자를 육성해 사업화를 지원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올해 922억2200만원 규모로 운영하고 예비 청년 창업가 1000팀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진공이 2011년부터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제조업 위주의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는 한편 창업 전 단계를 패키지로 일괄 지원한다. 창업을 위한 준비에서 교육과 사업계획 검증, 사업화, 성장을 위한 정책자금, 연구·개발(R&D), 수출·마케팅, 투자지원, 브랜드 아이덴티티(BI) 등 전 단계가 지원 대상이다.

‘사관학교’는 창업 후 3년 이하 기업 대표자가 입교할 수 있다. 단, 기술 경력보유자는 정원의 10% 내외에서 49세 이하도 받을 수 있다.

‘사관학교’를 졸업하면 사업비 지원, 창업공간, 교육과 코치, 기술 지원뿐 아니라 창업기업이 ‘데스밸리(Death Valley·죽음의 계곡)’를 넘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목적의 후속 지원도 받는다. ‘성장촉진 프로그램’을 통해 졸업 후 성장단계별 성과 점검과 대내·외 사업을 졸업 후 5년 미만(창업 7년 미만)까지 지원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