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회장, 한국 기업인 최초로 다보스포럼 IBC 초청돼

KT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6일 KT그룹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IBC는 다양한 분양에서 최고위급 비즈니스 리더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다보스포럼에 참가하는 국가 정상 및 국제기구 수장들도 초청돼 영향력 있는 리더들이 교류하는 모임으로 평가받으며 한국 기업인 가운데 다보스포럼 IBC 정기 미팅에 초청된 것은 황 회장이 최초다.

또 황 회장은 지난 2018년에 이어 다보스포럼에 2년 연속 참여하는 것으로 지난해 1월 다보스포럼에서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을 위해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을 제안하기도 했다. 또 KT는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지난 1년 동안 GEPP 도입 등 ICT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발표하고 세게 최초로 상용화한 5G 관련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한 의견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황창규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대한민국 5G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을 다지는 한편 ICT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 국제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글로벌 리더들과 적극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