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관광공사, 베트남 진출 기업 인센티브단 유치 노력

경북관광공사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경상북도관광공사는 베트남 진출기업 인센티브단 100여 명을 경북으로 유치하고 27일부터 1차 38명이 3박 4일 일정으로 경북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방문한 베트남 취팅 기업은 지난 11월 경상북도와 경상북도관광공사가 추진했던 베트남 진출 기업 근로자 초청 팸투어 참가 후, 사내 우수직원 1차 38명, 2019년 상반기 추가 2차 인센티브관광단 경북방문을 결정한 바 있다.

방문단은 입국 후 이틀간 불국사, 첨성대 등 지역 대표 관광지를 탐방한 후 경상북도 신청사 투어와 하회마을, 하회별신굿 관람, 하회탈 만들기 등 안동 유고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상북도관광공사 이재춘 사장대행은 “경상북도는 관광자원화 할 수 있는 산업콘텐츠와 문화체험콘텐츠가 풍부하다”며, “기업 맞춤형 관광상품으로 베트남 진출 기업, 나아가 해외 현지기업 연수단을 유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북관광공사는 베트남 인센티브 전문 여행사 대상 경북 홍보설명회 개최, 기업 인센티브단 유치 지원책 수립 등 해외진출 기업 인센티브단 경북 유치를 위해 내년에도 다각적인 마케팅을 지속해 나갈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