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막바지 물량 ‘눈길’! 청계 센트럴포레·위례포레자이 분양

위례포레자이 투시도[GS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2018년 하반기 막바지 물량에 부동산 시장이 꿈틀대고 있다.

GS건설은 오는 21일 위례포레자이 견본주택 문을 열고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선다. 경기 하남시 위례지구 A3-1BL 블록에 위치한 위례포레자이는 지하 4층∼지상 22층 9개 동, 전용면적 95∼131㎡ 총 558가구로 구성된다.

위례포레자이는 공공택지 민간분양으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3.3㎡당 평균 분양가가 1천820만원으로 책정됐다.특별공급(71가구)을 제외한 일반분양(487가구)의 50%를 가점제 방식으로 먼저 선정하고, 나머지 50%를 추첨제로 배정한다.

추첨제의 75%는 무주택자에게 우선권을 줘 실질적으로 전체 일반분양 가구의 87.5%(가점제 50%+추첨제 37.5%)가 무주택자에게 먼저 배정돼 무주택자의 당첨 가능성이 커졌다. 하남시 1년 이상 거주자에게 전체 가구의 30%가 우선 배정되고, 이후 경기도 거주자 20%, 서울·인천 거주자 50%에게 차례로 당첨 기회가 주어진다.

전매제한 기간은 8년(분양가격이 주변 시세 70% 미만 시)이다. 1순위 청약일은 오는 27일이다.

대림산업은 이달 중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5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3층, 지상 18∼27층, 8개 동 규모이고 전용면적 39∼109㎡, 총 823가구로 이뤄진다. 이 중 전용면적 51∼109㎡ 403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