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 구독자 보유한 인기 유튜버, 여자친구 여동생이라 속여…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무려 20만의 구독자 수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가 자신의 여자친구를 여동생이라 속여 영상을 찍은 것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해당 유튜버는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라는 영상을 올렸고 영상 내용에 따르면 앞서 여동생으로 영상에 출연시켰던 여성이 사실은 동거중인 여자친구라고 해명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여성에 대한 지나친 개인 정보 공개로 논란이 되면서 새로운 사과 영상으로 대체된 바 있다. 해당 유튜버는 여자친구를 여동생으로 속인 점과 의도하지 않게 여자친구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사안에 대해 사과의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내용은 한 유튜버에 의해 ‘유튜버 준우 논란 사건’으로 이슈화 되면서 사건의 발단 및 경위 등에 대한 정리 영상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