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여가친화기업’ 선정된 GC녹십자

GC녹십자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 여가친화기업’에 GC녹십자가 선정돼 주목받고 있다.

GC녹십자는 PC온,오프제 등 근무시간 준수 및 시차출퇴근제 등을 통한 유연한 근무 환경 조성으로 임직원이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체육문화센터, 도서관, 등 각종 여가지원시설과 여가활동지원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선정으로 GC녹십자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기업 홍보 및 소속 임직원의 여가 활동 증진을 위한 문화예술프로그램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삶의 만족도가 곧 회사에 대한 만족도와 일의 능률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일고 삶 사이의 양립 실현을 위한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여가친화기업 인증’ 사업은 매년 임직원들이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활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