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10곳 추가 지정 발표

울산광역시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16일 울산광역시는 외국인거주자의 부동산 거래 편의를 위한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10곳을 추가 지정했다고 전했다.

울산시에 따르면 이번 지정까지 포함하면 지역에는 총 19곳의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가 운영되는 것이다. 울산시는 사전 신청을 받은 중개사무소를 대상으로 소양, 전문성, 외국어 능력 등을 심사해 영어 3곳, 일본어 5곳, 중국어 2곳 등 10곳을 선발 지정한 바 있다.

지역별로는 남구 6곳을 포함해 중구 1곳, 동구 1곳, 북구 2곳 등이며 울산시는 해당 중개사무소를 외국인이 활용할 수 있도록 울산시 글로벌센터 등을 통해 홍보할 방침이다.

한편 글로벌부동산중개사무소는 서울과 부산 등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도시에서 지난 2008년부터 시행됐으며 울산은 2017년 처음 지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