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제일기획 채널일’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기업의 효과적인 홍보와 마케팅은 곧 해당 브랜드의 얼굴이자 이미지가 된다. 천문학적인 액수를 투자해 진행하는 미디어 중심의 광고 역시 이런 이미지의 중요성이 가장 먼저 적용되고 있다.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인기를 얻는 모델의 섭외는 그래서 더욱 중요하다. 브랜드 및 제품의 이미지와 직결되는 문제며 유명인들의 이미지가 곧 광고 효과로 이어지는 시대이기에 광고 모델 선정 과정에서 더욱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광고업계에서는 ‘광고 모델 평판’ 순위를 매겨서 광고주들이 좋아하는 모델들을 선정한다. 대부분 특정 시기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거나 대중적인 이미지와 호감도가 높은 모델들이 상위권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한 인기 배우가 스캔들에 휘말리면서 대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라이징 스타로 떠오르면서 대중적 호감을 높여가던 해당 배우는 사생활 문제를 통해 광고계에서 ‘손절’ 되고 상황이다.

해당 사안에 대한 진실 및 진행과정은 별개로 부정적인 방향으로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이 ‘이미지’에 큰 타격을 준 것으로 판단해 광고업계와 기업들은 빠르게 광고 철회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모델의 선정과정도 중요하지만, 계약 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정적인 이슈는 이처럼 이미지 타격을 최소화 시키기 위한 광고계의 발빠른 대응으로 이어진다. 기업과 광고 업계에서 얼마나 이미지를 중요하게 여기는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다.

현대 사회에서 이미지는 여러 가지 장점으로 발휘되는 중요한 수단이 된다. 기업과 광고업계 역시 이미지를 가장 우선으로 삼고 있으며 모델 선정이나 홍보 마케팅 과정에서 이미지 호감도를 높이고 이미지를 하락 시킬만한 요인을 빠르게 차단하는 등 상당한 공을 들이는 중이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제품 경쟁력 향상을 위한, 홍보 및 마케팅 과정에서 발생되는 이미지의 형성 과정 중 각 기업과 광고업계의 ‘냉철한 자세’는 어쩌면 당연한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