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슬시’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마음만 먹으면 언제 어디서나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시대다. 과거처럼 인쇄된 활자 책을 보지 않아도 e-book과 여러 전자 도서들이 즐비하기 때문이다.

이동 중에도 얼마든지 독서를 할 수 있고, 심지어 본업을 하거나 여러 가지 작업을 하는 중에도 책을 읽는 것은 가능한 시대가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없어서, 혹은 여러 가지 핑계들로 인해 책을 접하기 어렵다고 토로하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각자의 사정을 획일적인 기준으로 판단할 수 없지만, 독서는 마음을 살찌우고 인생의 지혜를 깨닫게 해주는 중요한 매개체가 될 수 있다.

독서를 하는 것은 스스로의 자유지만, 핑계를 대면서까지 독서를 멀리하는 것 또한 본인의 역량이 되는 것이다. 독서를 통해 마음의 양식을 쌓고 지식과 견문을 넓히는 사람은 더 멀리 내다보는 시야를 갖게 되고 그 반대인 사람은 반대의 경우를 경험할 수밖에 없다.

책을 읽는 다는 것이 단순하게 취미 생활로 인식될 수 있지만, 책은 여러 가지 의미를 가지는 도구가 될수도 있다.

시간이 없다는 핑계를 대는 것은 독서 습관 자체를 부정하는 행위일 뿐 아니라, 변명의 여지가 없는 핑계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