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이야기’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최근 개인의 후기와 동영상 콘텐츠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기재한 형식을 통해 창업의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창업 시장에서도 유익한 방법으로 통한다.

하지만 온라인상에 올라온 후기 및 리뷰나 창업 추천이 무조건 믿을만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부호는 항상 따라온다.

일단 워낙 홍보 및 마케팅 관련 글과 영상 콘텐츠가 많다는 지적이다. 개인이 직접 후기성 혹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창업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부분도 분명 존재하지만, 대부분 마케팅 업체를 통한 바이럴이나 홍보성 자료일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또 홍보성 자료라고 해도 분명 유익한 부분이 있기 마련이지만, 이럴 경우 대부분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과도한 광고비를 설정한 경우가 존재해 막상 창업을 할 경우 광고비 부담 등 경제적인 비용이 들 수도 있다.

온라인 추천 창업을 무조건 배척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믿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은 아니다.

단순한 창업 후기나 영상을 통한 판단 보다는, 직접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내실을 따지고 미래 비전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