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아야야’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부동산 거래를 실시할 때 공인중개사 등에게 조력의 대가로 답례하는 것을 흔히 ‘복비’를 제공한다고 부른다.

복비는 부동산의 계약 체결을 성사했을 때 발생되며 지자체의 조례에 따라 매매나 임대 가액에 따른 일정한 요율이 정해졌다. 이 과정에서 복비를 계산하는 방법을 알아둔다면, 과도한 복비가 빠져 나가지 않는 팁이 될 수 있다.

요즘은 ‘스마트 시대’다.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과 모바일만 있으면 그 어떤 정보도 쉽게 취득하기 좋다. 당연히 부동산 복비 계산도 유력 포털사이트 등에서 ‘부동산 중계료 계산기’ 등을 검색해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또 무엇보다 좋은 것은 전문가를 찾아가 직접 부동산 복비와 관련된 여러 가지 조언과 전문적인 컨설팅을 듣는 방법이다.

단순히 복비가 발생되는 문제부터 과도하거나 반대로 모자란 복비 적용 시 여러 가지 계산을 해보고 전문가 관점에서 해결책을 제시해 준다는 점에서, 단순히 계산으로 알아내는 방법보다 여러 모로 도움이 된다.

‘계산의 방법’을 터득하는 것은 복비라고 불리는 부동산 중계료 제공에 있어서 상당히 유익한 일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