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최근 경기도 양평군은 양평역에 1호 스마트도서관 개관 소식을 전했다.

스마트 도서관은 기기에 비치된 도서 중 원하는 권종을 선택해 대출하거나 반나할 수 있는 무인도서관시스템을 의미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와 4차산업 시대를 맞이하면서, 도서관의 운영이 어려워지고 비대면 방식을 통한 도서의 활용을 위해 스마트 도서관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의견에 힘을 실어주는 소식이다.

지자체가 나서 스마트 도서관 구축을 위한 노력을 이어 나가고 있는 만큼, 스마트 도서관 구축을 위한 필요성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특히 특정 공간에서 독서를 위해 상주하거나 거주하기 어려운 바쁜 현대인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독서의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점에서 스마트 도서관이 주는 의미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한편에서는 이미 e-book이나, 모바일과 온라인 등을 통한 스마트 도서 시스템의 보급이 활발한 상황에서 굳이 스마트 ㄷ 도서관이 필요한 것이냐는 회의적인 시각을 보내기도 한다.

하지만 온라인 도서와 다른 텍스트 형태의 정통적인 독서를 조금 더 편리하고 현 시기에 맞는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는 차이점에서 스마트 도서관은 필요한 시스템 가운데 하나다.

스마트 도서관의 보급이 활발해질수록 책을 읽을 수 있는 보다 다양한 방법들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