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소토리’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언론사와 각종 보도매체들이 가장 염두에 둬야 할 것은 ‘팩트체크’다. 팩트체크는 정확성 확인을 위해 논픽션 문구에서 정보의 사실 여부를 검증하는 과정이다.

몇 차례에 걸친 팩트체크 이후 이것이 정말 올바르고 명확한 사실관계를 가지고 있는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보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언론사만 팩트체크를 하는 것은 아니며 출판 업계나 텍스트를 다루는 기관에서는 팩트체크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일부 언론들의 비정상적인 보도행태와 팩트체크를 무시한 상상력을 더한 보도 등으로 인해 대중들은 전체 언론에 대한 불신을 갖는 상황에 이르렀다.

제대로 된 사실관계와 정황 파악 없이, 팩트체크를 무시한 보도는 잘못된 정보 제공은 물론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조심스럽게 다뤄져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의 행태는 대중적인 공분을 사게 만들었고 결과적으로 언론 불신이라는 높은 벽을 쌓게 한 장본인이 됐다.

이런 사회적인 분위기 속에서 정치권은 ‘언론중재법’ 이라는 초강수를 뒀고, 여와 야로 대립돼 언론중재법의 통과 여부를 놓고 첨예한 줄다리기를 이어 나가는 상황이다.

대중들이 반드시 필요로하는 사실만을 전달하는 기사는 상당히 중요한 요소다. 잘못된 정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정보의 혼란과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줄 경우 과장을 덧붙이면 여론 조작이나, 언론사들의 무분별한 보도 행태가 나타날 수 있다.

언론중재법에 대한 논란은 언론사들의 팩트체크에 대해 되돌아보게 만드는 계기가 되고 있다. 과연 진실을 담은 진정성 있는 보도가 이뤄지고 있는지 언론에 몸담고 있는 이들은 모두 되돌아 봐야 하는 시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