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전숭늬’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학원도 하나의 프랜차이즈 경영 업종 가운데 하나다. 교육을 집행하는 기관이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수익도 추구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같은 이름을 걸고 전국 주요 지역에 위치하는 각 학원들의 특성이 제각각 이기에 종합적인 매출 기준과 원생 유치를 직접 비교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운영상의 어려움으로 인한 대응 방법은 공통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대체로 학원 프랜차이즈들의 코로나19 대응 방법은 방역수칙 준수 같은 기본적인 지침 사항의 전달부터, 각 학원마다 위치한 지역의 특성을 감안한 효과적인 원생 유치와 코로나19에 대응한 학원 운영 솔루션 전략을 시행 중이다.

해당 솔루션은 주로 서울이나 수도권에서 벗어난 일부 지방의 학원들을 위주로 실시되며, 코로나19 상황에 보다 빠른 대처가 이뤄질 수 있는 교육 방식과 맞춤형 로드맵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개인이 직접 운영 중인 학원들과 다르게 프랜차이즈형 학원들은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프랜차이즈형 학원이라는 특성상 압박감도 나타나는 만큼, 무조건 학원 프랜차이즈를 선택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학원가에도 ‘프랜차이즈 선호도 상승’이 이뤄지는 것 만은 확실하다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