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쏘학당’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교육자들은 다른 의미에서 분야의 전문가라고 불릴 수 있다. 어떤 과목이나 분야를 막론하고 다른 사람에게 가르침을 준다는 사실 만으로 전문적인 평가를 받게 되는 것이다.

또 배우는 사람들 역시 어떤 목적을 달성하거나 도움을 필요로 하기 위해 교육자들을 찾고, 교육자들을 통한 교육을 받게 된다. 여기서 중요한 사살은 ‘도움’이라는 단어다. 교육을 단순히 배우고 가르치는 과정이 아니라 도움이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베푸는 과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

교육자는 어쩌면 남을 돕는 일을 한다는 뜻의 도움을 주는 존재이기도 하다. 여러 가지 이유로 도움을 받는 사람들이 많다.

학업적인 부분과 교육적, 목적을 이루고자 하는 모든 것이 도움을 받을 조건이 된다. 여기서 그들의 도움에 손을 내밀고 진정성 있는 교육을 진행해 주는 것은 교육자로서 도움을 준 것이나 다름 없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부분을 제대로 충족시켜 주지 못했을 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제대로 된 가르침이 이뤄졌는가를 돌이켜볼 필요가 있다.

교육이 곧 도움이고 도움이 곧 교육이 되는 현실에서 조력자로서 교육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