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또리’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인연’의 소중함이 적용되는 것은 창업의 영역도 마찬가지다. 어떤 브랜드나 아이템 혹은 사람을 만나느냐에 따라 모든것이 바뀔 수 있다.

창업 시장에는 두 가지 부류의 집단이 존재한다. 프랜차이즈의 경우나 개인 매장은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철저히 계산적인 기준으로 사업을 하는 것이 첫째고 두번째는 가맹점과의 조화 및 상생을 기반으로 하는 부류다.

전자나 후자 모두 장, 단점이 존재하지만 전반적인 입장에서 놓고 보면 사실상 창업자 입장에서는 후자가 가장 바람직한 창업 파트너로 인정받겠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시국에 무조건 상생을 강조하는 것도 어딘가 찝찝한 모양새다.

결국 창업 시장에서 준비된 창업 파트너를 만나는 것의 중요성은 커질 수밖에 없다. 예비 창업자 스스로가 기준을 찾고 안목을 키우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예비 창업자 스스로도 많은 정보를 공유하고, 무조건 프랜차이즈나 아이템에 대한 이윤을 추구하거나, 반대로 상생만을 강조하며 브랜드 운영에 대한 신뢰감을 주지 못하는 곳을 판별해내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요즘 같은 시기에 창업 시장에서 제대로 된 파트너를 만나는 것도 상당히 중요한 일이다. 결과적으로 창업자 역시 준비된 마음가짐으로 준비된 창업 파트너를 기다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