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오페라떼’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숫자가 연일 높아지면서, 방역 수칙 강화와 준수가 더욱 요구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각종 보도 매체들은 연예인을 비롯한 유명인들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보도하는 상황이다. 모든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있지만, 스텝을 비롯한 다수의 인력이 참여하는 방송이나 공연 업계의 특성상 코로나19 확진이 언제든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아무리 조심을 해도 특성상 어쩔 수 없다는 것은 비 연예인인 일반 대중들에게 동일하게 적용돼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오고 있다. 생업과 관련된 문제로 어쩔 수 없는 것과 1, 2차례의 프로그램 촬영이나 영화 및 공연 무대 중단이 과연 비교가 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물론 일부 유명 배우와 출연진들을 제외하고 방송계와 공연업계에도 ‘부익부 빈익빈’은 존재해서 당장 생계에 위협을 겪는 이들이 다수 존재할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적은 인원으로 제작 및 공연을 중단하거나 위기 잠시 숨을 고르는 것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공연을 잠시 중단한다거나,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프로그램 제작을 잠시 멈춘다고 해서 일상이 마비될 만큼의 영향을 받지 않음에도 굳이 공연과 프로그램 제작을 강행하는 것에 대한 의문부호를 다는 것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누군가에게는 공연이나 프로그램 제작 참여가 생계일 수 있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조심스러운 입장도 나타내지만, 적어도 유명인들 가운데 공연 강행과 프로그램 출연이 생계 문제로 연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건 다 아는 사실이다.

코로나19 확진자인 출연자나 배우들 만큼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복귀해도 늦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코로나19 확진 그 자체를 불편한 시선으로 바라본다기 보다, 그들의 이해할 수 없는 제작 환경이나 공연 자체에 대한 대중들의 불편한 시선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