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화면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창궐로 인해 안정성을 갖춘 창업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면 도대체 안정성의 기준은 무엇일까? 사실상 명확한 기준이 없다는 것이 안정성의 이면이다. 프랜차이즈 브랜드나 혹은 개인이 직접 운영 하는 매장들이 안정성을 갖췄다고 판단했을 때, 수익성이나 운영 활성화 등으로 나눠지는 경우가 많다.

대체로 높은 수익 구조를 나타낸다는 것은, 그만큼 코로나19나 불황 등에 영향을 받지 않고 금전적인 이득을 취할 수 있다는 사실로 인해 안정성의 기준으로 제시된다.

반면 장기적으로 오랜 기간 운영해 나가는 가맹점이 많은 것을 안정성의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한마디로 안정성이라는 것은 각 기업이나 개인 매장의 입장과 기준에 따라 천차만별이며 공통적인 특징이 모호하다.

초보 창업자들이 늘어나는 현실에서, 창업 방향성의 안정성을 추구할 때 기준을 찾기 어려운 이유가 되기도 한다. 단순히 수익이 높다고 해서 무조건 안정성이 높은 창업 아이템은 아니며, 오랜 기간 운영 했다고 해서 안정성이 높다고 평가할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진정성을 가지고 창업자의 입장에서 창업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느냐다. 결국은 창업 이후 매장을 운영해 나가는 것은 창업자의 몫이다. 과도한 장점이나 기준을 삼는 것 보다 창업자 스스로가 신뢰할 수 있는 아이템과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