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공정위TV’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좋은 것 혹은 좋은 사람을 두고 ‘착하다’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사람의 관점에서 봤을 때 착한 것의 의미는 언행이나 마음씨가 곱고 바르며 상냥하다는 사전적 정의를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프랜차이즈 가맹 사업 분야에서 본사가 ‘착함’의 기준을 갖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대부분 상생과 소통이 잘 되고 가맹점을 위해 노력하는 브랜드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한마디로 가맹점주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성공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도록 이끌어주는 것을 의미한다. 장사가 잘 되고 금전적 이윤이 높게 하기 위한 지원이 원활하게 이어지는 곳은 착한 프랜차이즈라는 평가를 얻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런 조건이 조금씩 변하고 있다. 무조건 금전적인 지원을 실시하거나, 가맹점의 장사가 잘 되도록 서포트 해주는 것으로 착한 프랜차이즈가 될 수 없다.

우선 상황적인 변수가 심하다 보니, 소위 ‘물고기를 잡아 주는 것’ 보다 ‘잡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게 해주는 프랜차이즈가 ‘착한 프랜차이즈’의 범주에 더 잘 어울린다.

예를 들어 매장 오픈 초기에만 반짝 지원을 통해 고객 확보가 이뤄졌다가, 코로나19 사태 악화 속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본사의 지원이 끊긴 가맹점들은 자생력을 키우기 어렵고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폐업이라는 극단적인 상황을 맞이할 수 있다.

결국 요즘 같이 변수가 많고 어려운 시기에는 보다 원활한 운영을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런 관점에서 생각했을 때 요즘 같은 시기 진정한 ‘착한 프랜차이즈’의 조건과 기준은 가맹점의 자생력을 돕는 브랜드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