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지민하다TV’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업종을 막론하고 새로운 매장을 오픈했을 때, 이목을 집중시킬 만한 다양한 포인트가 존재한다.

그 중 하나가 오픈 행사다. 주로 프랜차이즈 브랜드에서 각 가맹점들이 오픈 초기부터 빠르게 자리잡게 하기 위한 홍보 수단의 하나로써, 오픈 당일 제품 무상 제공이나 여러 가지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찾아 올 수 있게 유도하는 방법이다.

개인 매장들도 나름의 전략으로 구성하면서, 비용을 투자해 오픈행사를 준비하는 경우도 많다. 유명한 프랜차이즈 브랜드 만큼 대규모 투자는 어렵지만 효과적인 고객 유입을 위한 방법으로 많이 선택하는 마케팅 요소다.

하지만 창업 시 오픈 행사를 방해하는 요인 중 하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면 접촉이 어렵고 고객들을 상대로 공격적인 오픈 행사를 시행하기가 어려워지면서, 오픈 행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장점들이 사라지는 추세다. 마케팅이라는 것이 결국 투자를 한 만큼 비용으로 되돌아 온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온라인 홍보 등은 한계가 있고 오픈 행사만큼 확실한 인상을 심어주는 경우가 드물다.

온라인 시대로 접어들고 있지만, 이런 부분들로 인해 창업 시 오픈 행사가 진행되기 어려운 현실에 아쉬움을 느끼는 자영업자들이 많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 안정화 속에서 오픈 행사 및 소비자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이벤트의 활성화가 나타날 수 있기를 바라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