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이승인’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교통 개발과 인프라 구축 소식이 들리면, 어김없이 주변 지역의 땅과 집값이 오르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된 인프라를 이용하기 편리하고, 교통이 편리하다는 것은 그 자체로 생활의 편의를 의미하기에 중요 교통 기반 시설이나 수단이 자리할 경우 수요자들의 관심과 수요는 더욱 높아지게 된다.

하지만 문제는 이런 개발 및 교통 인프라 확충 호재가 들리면, 이런 수요를 틈탄 투기 행위가 이어진다는 사실이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이 경기도 의왕시 의왕역 정차를 검토한다는 발표가 나오자 마자, 인근 지역 아파트의 시세가 불과 몇일 사이 천문학 적인 수준으로 치솟았다는 언론 매체들의 보도들은 이런 현상을 더욱 자세하게 보여준다.

집이나 땅은 사람이 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건이자 최소한 인간 다운 삶을 보장해주는 도구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집은 재산을 불리고 부를 축적하기 위한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다.

교통 인프라 구축 만으로 단 몇일새 집 값이 천정부지로 솟구치는 우리 부동산 시장의 씁쓸한 자화상이다. 교통 역시 모든 사람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한 이동 수단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본래의 목적보다 땅과 집값 상승을 위한 조력자 역할을 한다는 사실에 불편함을 느끼는 이들도 많다.

교통 인프라 만으로 집값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현재의 비상식적인 부동산 시장 시세 흐름과 요인을 효과적으로 안정화 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연구가 요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