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픽플러스’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서울 및 수도권 대도심에서는 주차 문제가 항상 골칫거리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이런 문제가 발생되지 않지만, 빌라나 연립주택 가운데 세대 주차 전용 공간이 보장되지 않는 주거 형태에서는 주차 문제로 이웃간의 빈번한 다툼이 발생되기도 한다.

요즘은 어느 정도의 주차 구역을 확보하는 신축 빌라와 연립주택 형태가 다수 등장하기도 하는데, 1가구당 2대 이상의 차량을 보유하는 경우도 있어서 의도하지 않은 ‘주차난’이 발생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주차공간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은 주거 형태의 경우 외부 차량의 주차가 또 다른 문제로 작용하기도 한다. 정작 세대주는 주차할 공간이 부족함에도 외부 차량이 오랜 기간 주차를 하는 일이 발생되는 것이다.

잠시 방문하는 차량이라면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거주자가 아님에도 오랜 기간 차량을 주차하는 것은 잘못된 행위다.

이럴 경우 주거단지 내에서 자체적인 단속과 법적인 절차가 진행되기도 하지만, 차주와의 실랑이나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로 인해 더욱 골치가 아플 수 있다. 그래서 필요한 것이 ‘주차차단기’ 설치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방문차량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허가 받지 않은 외부 차량은 절대 단지내 주차가 불가능하도록 ‘차단막’ 역할을 해준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불법 차량만 잘 관리해도 주차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혹은 단지 내 전문 관리 인력이 없다는 가정하에 주차차단기는 최선의 선택이자 대안이 되는 것이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공동생활 형태의 주거단지이기에 입주자들끼리의 협의와 준비 과정은 반드시 필수다.

심각해지는 주차난 속에서 외부 차량의 ‘도둑주차’ 문제까지 겹치는 요즘, 주차 차단기 설치를 통해 어느 정도 주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주차 공간 확보에 애를 먹는 공동 주거 단지에서는 사비를 들여서라도 주차 차단기를 설치하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