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이야기’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장사의 주된 목적이나 목표는 이윤을 추구하는 것이다. 매장 운영이 잘 되고 돈을 잘 벌었을 때 창업의 성공적인 목표에 도달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금전적인 이윤을 취득하는 것은 물론, 매장 활성화를 꿈꾸는 것은 사실상 높은 기대치와 눈높이를 상징할 수 있다. 아무리 기업형 유명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도 현재 상황에 따라 돈을 적게 벌 수도 또 많이 벌어 성공의 목표에 근접하기도 한다.

장사를 금전적인 부분에만 초점을 맞춰 시작한다면, 당연히 요즘 기준으로 기대치와 눈높이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장사의 근본적인 목적을 이루기 어렵게 되다 보니, 현실적인 괴리감에서 오는 창업의 어려움을 느끼는 예비 창업자들이 많아지는 이유다. 애초에 목표를 적당하게 잡고 실현 가능한 수익을 설정한다면 이런 부담을 덜 느낄 수 있다.

코로나19 라는 특수성은, 매장 운영의 방향성을 고민하게 만들지만 더 나아가 수익적인 부분에서 기대치와 눈높이를 강제로 낮추게 하는 요인이 된다.

창업의 부담과 어려움을 덜 느끼게 하기 위해서는, 수익적인 부분의 기대치와 눈높이를 낮추는 것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