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이야기’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소위 ‘요즘 뜨는 창업 아이템’에 대한 가치가 예전같지 않은 상황으로 흘러 가고 있다. ‘요즘’ 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요즘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가 어려운 것이다.

심지어 시기적으로 인기가 높은 배달 창업 분야도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도태되는 경우가 많아서, 더 이상 ‘블루오션’으로 통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모두가 어려운 현실 속에서 제대로 된 창업 아이템을 찾는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점을 깨닫게 된다. ‘요즘 뜨는 창업 아이템’을 단정지을 수 조차 없을 만큼 어려워진 최근의 상황과 다르게, 초보 창업자들이 늘어나는 상황도 아이러니컬 하다.

고용 불안정과 여러 가지 시장의 좋지 않은 상황들이 더해지면서, 창업으로 눈길을 돌리는 젊은 세대들이 늘어난 이유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들 조차 그나마 조금이라도 더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는 창업 아이템이나 브랜드를 찾고 있다.

사실상 요즘 뜨는 창업 아이템이 전무한 가운데, 그나마 조금의 확률이라도 높일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게 되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 것인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가운데, 창업의 수요가 높아지면서 반대로 확실한 성공을 보장하거나, 안정성을 유지해 나갈 만한 아이템을 찾기가 어려워진 현실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창업 시장의 분위기가 전반적인 현재 국내 산업계의 상황을 보여주고 있는 듯 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