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보물섬’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악화와 장기적인 상황 전파는, 방역 수칙을 지키던 대다수 국민들의 마음을 지치게 한다.

열심히 노력했지만 상황은 전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비롯한 모두의 일상이 사실상 마비된 것과 다름없는 상황에서 웃음도 사라지고 있다.

그나마 국민들의 웃음을 책임졌던 TV 프로그램들이 방송 폐지 수순을 밟으면서, 최근에는 웃고 즐길 만한 콘텐츠가 사라졌다. TV 공연은 둘째치고, 각종 연극 및 뮤지컬 등과 함께 대학로 무대를 주름잡았던 개그 공연 자체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으면서 웃음거리를 유발하는 공연을 찾기가 상당히 어려워진 것이다.

아이러니컬 하게도 웃음이 가장 필요한 시기에, 개그 공연의 페지와 축소, 제한은 웃을 일 없는 일상을 더욱 삭막하게 만든다.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이 개그 공연 현장에도 큰 영향을 주면서, 개그 공연을 그리워하게 만드는 현상까지 초래한다. TV나 공연 등을 통해 소소한 웃음으로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시켜 주던 개그 공연의 실종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더욱 큰 안타까움으로 다가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