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이야기’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숙련된 전문가’ 라는 표현은 어느 분야를 막론하고 존중받을 수 밖에 없는 포지션을 상징한다. 한 분야 혹은 업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전문성은, 개인이나 단체 혹은 넓은 의미에서 다양한 인증의 개념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특히 창업 분야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불안정한 고용시장 대신 창업의 길을 선택하는 젊은 층들이 늘어나고 있다.

요즘 창업이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주도 아래 비교적 단순하며, 진입장벽이 낮아졌다고 해도 여전히 전문성과 경험을 축적한 사람들이 위기 상황 속에서 성공 확률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자신이 직접 해봤던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엄연히 차이가 난다.

하지만 무턱대고 경험을 쌓기에는, 현장에 마련된 자리도 부족하고 시간과 비용적인 부담이 따를 수밖에 없다.

그래서 창업은 더욱 신중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게 중요하다. 오로지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믿고 자신의 경험과 전문성을 기르지 않고 무턱대고 창업 시장에 뛰어들게 될 경우, 여러 가지로 곤란한 상황과 마주하게 된다.

요즘 같은 코로나19 사태에서는, 더욱 리스크 부담이 크다. 경험이 필요한 업종을 따져보고 여기에 맞는 최소한의 자격 조건과 전문성을 키우는 일이 중요한 이유다. 단기간 내 전문성이나 운영 경험을 갖추기 어렵다면, 최소한의 노력을 통해 실현이 가능한 분야부터 찾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창업을 쉽고 만만하게 생각하기 보다, 전문성이 필요한 전문적인 영역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준비하는 것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