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lika’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대책에 대한 대중들의 ‘온도차’가 커지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전국적으로 1천명 대를 넘어서는 상황에서, 정부와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 강화를 선택했다. 방역 대책을 강구해야 하는 방역당국의 입장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며, 전국민적인 안전을 위한 결정이지만 이런 규제를 바라보는 대중들의 온도차이가 극명하다.

일단 대다수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을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민의 보건 안정을 위한 방역 대책 수립은 공감하지만, 당장 생계가 달린 문제이기에 아무런 대책 없는 규제에 대한 장기적인 반발로 분석된다.

재난지원금 등의 정책적 후속대책이 나오고 있지만, 임대료나 매출 실적 저하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하는 적은 비용이라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또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인용하거나 영국과 싱가폴의 국가 운영 사례를 지적하면서, 방역 대책으로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큰 성과를 거두고 있지 못하다면 집단 면역을 시행하거나 아예 코로나19와 공존하는 방법을 택해 경제와 산업 안정화를 이루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나온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찬성하는 입장에서는, 지금의 강화된 방역 대책을 통해 확진자와 중, 경증 환자 최소화를 위한 노력이 이어져야 한다는 의견이다.

일부 집단면역에 실패한 국가의 사례를 언급하면서, 치사율이 낮다는 것은 수치상의 모순일 뿐이며 전 세계적인 대유행(팬데믹)의 상황에서 방역 수칙을 느슨하게 유지하면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되고 지금 보다 더 어려운 상황을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지금의 상황에서 그 어느 쪽의 의견도 부정할 수 없다. 대중적인 의견차이가 발생하더라도 다 타당한 근거와 이유를 제시하는 것이다.

결국 주사위는 정부와 방역당국으로 돌아갔다.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효율적인 조치가 이뤄지는 방향을 연구하는 것이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낼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