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내일은 꼭’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우리나라에서 부동산이 가지고 있는 의미나 가치가 큰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워낙 부동산 시장의 상승폭이 가파르고 반대로 안정세는 둔화되다 보니 이른바 ‘투기세력’에 대한 반발이 심한것도 이런 배경에서 비롯된다.

투기를 위한 부동산 투자는 반드시 지탄받아야 하지만, 일부 선의의 매매자들까지 그릇된 시각의 피해를 입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정당한 대가를 바탕으로, 열심히 금전적인 취득을 통해 적법한 절차 안에서 부동산 매매를 실시해도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혹은, 엄청난 액수로 부동산 계약을 실시했다며 지탄을 받는 경우도 있다.

투자를 목적으로 불법적이고 도덕성의 기준에서 벗어나는 부동산 투자는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선의의 거래자들까지 주변의 따가운 눈총을 받아야 한다는 점은 우리 사회의 부동산 인식이 얼마나 그릇된 방향으로 흐르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다.

또 사실상 활발하고 투명한 거래는 오히려 부동산 시장의 유동성을 높여주면서, 일부 투기 세력에 의한 흐름을 막아 건전한 시장 질서를 확립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순기능까지 가지고 있지만, 요즘 같은 시기를 운운하며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부동산 거래자들에 대한 무조건적인 부정적인 시각은 개선돼야 할 부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