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발레리나 유찡로그’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연 취소와 잠정 중단 사례가 속출되고 있다.

팬들의 입장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속 자주 마주할 수 없었던 아티스트들과 소중한 만남의 장을 가질 수 있을것이란 희망도 사그러들게 됐다. 하지만 지금 이금 이 순간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방역 수칙 준수라는 점을 돌이켜 봤을 때, 이런 부분은 감안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공연만 취소되는 것이 아니라, 스포츠 이벤트도 제한적인 운영이 진행되고 있다. 또 당장 코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역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공연계 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임은 분명하다.

이런 때, 원하는 아티스트 혹은 배우들의 공연을 볼 수 없다고 해서 침울해하기 보다는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통해 조속한 사태 해결을 위한 협조가 필요하다.

아티스트의 공연도 중요하지만, 모두의 안전과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안정세가 더욱 절실히 요구되는 때이기에 아티스트 공연 문제는 잠시 미뤄두고 방역 수칙 준수 등 안전에 더욱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