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용숙부부’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사람에게 감동을 주는 공연의 종류가 너무나 많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의 악화 속에서 제한적인 공연이나, 중단 사태가 발생되면서 감동적인 공연을 접할 기회가 없어 아쉬워 하는 이들이 많다.

마찬가지로, 다수의 인원이 입장할 수 없는 결혼식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행사 중 하나인 가운데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 진행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느끼는 예비 신랑, 신부들이 많다.

현재로써는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는 가운데, 공연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퍼포먼스라고 한다면 결혼식에서는 단 한 사람만을 위해 진행되는 공연이 존재한다.

바로 ‘축가’ 무대다. 신랑이나 신부가 배우자를 향한 노래 혹은 악기 연주, 요즘에는 댄스까지 선보이는 이 무대는 많은 하객들 사이에서 오로지 상대 배우자만을 위한 ‘퍼포먼스’라는 점에서 세상 그 어떤 공연 보다 특별하고 아름답다.

평생의 반려자로 함께 ‘백년해로’를 꿈꾸는 배우자 앞에서 자신의 사랑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순간이기도 하다.

특별한 의미만큼 축가나 배우자를 위한 퍼포먼스를 준비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은, 관중들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공연 그 이상이기도 하다. 공연이라는 넓은 범위에서 축가도 하나의 범주에 포함된다는 사실이 새삼 아름답게 다가온다.